‘빨리’, ‘현금으로’ 긴급생계자금 논란에, 대구시 “다른 지자체와 같아”

다른 시도 현금 지급하는 곳 없어
지급시기도 4월 초·중순으로 비슷

12:11
0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급 시기와 지급 방법 관련 논란 확산에 대해서 다른 지자체 사례와 비교하며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대구시의회 임시회 참석 후 관련한 문제 제기로 실랑이를 벌이다 쓰러졌고, 여전히 흉통과 두통을 호소하며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2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긴급 생계자금 지원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팩트 체크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겠다”며 지급 시기와 지급 방법을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설명했다.

채 부시장은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긴급 생계자금 지급을 준비 중인 10개(대구 제외) 광역지자체 중 서울시는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인천은 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 경기도는 지역화폐, 광주, 대전, 경남은 선불카드로 지급하는 등 현금 지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채 부시장은 “대구시와 서울시, 대전시가 4월 초순에 지급 예정이고 타 시·도는 4월 중순에나 지급할 계획으로 대구시 지급 시기가 타 시·도에 비해 결코 늦은 것이 아니”라며 “다만, 경기도는 전 도민 대상 일괄 지급하여 신청과 검증 절차가 필요 없는 상황으로 상대적으로 빨리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 부시장은 “이번에 지급되는 생계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서민들의 생계에 도움을 주는 한편,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는 방향으로 설계됐다”며 “피해가 심각한 전통시장 등에 신속하게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소비가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함”이라고 현금 지급을 하지 않는 이유도 설명했다.

채 부시장은 지급 방법이나 시기를 당길 방안에 대한 물음에 “당길 수 있는 한 최대한 당겼다. 저희하고 동일한 조건에 있는 타지자체도 같은 조건”이라며 “대구시만 특별히 당길 수 있는 방안은 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 대구지방의원들은 성서공단네거리, 두류네거리, 반월당네거리에서 “대구시민 다 죽는다, 긴급생계자금 현금으로 즉시 지급하라”는 문구를 담아 출퇴근 시간 1인 시위를 벌인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