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 최우선으로 보건복지위 국정감사 진행해야”

김상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무실 앞서 기자회견

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대구지역 시민단체 등이 안전한 생리대와 여성의 건강권 보장을 촉구했다.

13일 오전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10개 시민단체와 정의당 대구시당 여성위원회, 노동당 대구시당은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국회의원(대구 서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리대 안전과 여성 건강을 우선으로 하는 국정감사를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보건복지위원회는 생리대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 여성환경연대, 강원대 김만구 교수, 유한킴벌리, 깨끗한 나라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신문 요지를 ‘여성환경연대 생리대 유해성 실험 결과 및 유한킴벌리와의 유착 관계 관련’으로 정한 것에 대해 지난달 21일 보건복지위원회 임시회에서 공방이 오갔다.

김상희,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윤소하 의원(정의당) 등은 정부, 국회의 책임과 역할을 우선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방 끝에 유한킴벌리와 유착 관계라는 표현은 삭제하기로 했지만, 시민단체는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민조 대구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종류가 84개나 된다. 식약처는 그중 10개만 전수조사한 뒤 안전하다고 발표했다. 식약처 조사 방법에 대한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어 여전히 우리는 불안하다”며 “여성환경연대와 유한킴벌리 유착 관계부터 조사하겠다는 것은 국정감사의 대상이 누구여야 하는지 모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뎅 ‘나쁜페미니스트’ 활동가도 “식약처 발표 한 달이 지난 지금 무엇이 해결됐는지 모르겠다. 여전히 안전한 생리대에 대한 정보가 없다”며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본질을 흐리는 자유한국당에게 이야기하고 싶다. 우리의 건강을 불평등하게 만들지 말라. 수십 년 동안 정부가 방치해 온 여성의 건강 문제를 더 이상 질질 끌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생리대를 어떻게 안전하게 만들 것인지가 주요 안건이 되어야 한다”며 ” 정당의 이익을 위해 부당한 공방을 벌이지 말고 안전하게 생리할 수 있는 제도와 환경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는 오는 17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뉴스민 후원하기kakao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