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자갈마당-경찰 유착 의혹 '무혐의' 검찰 송치

경찰,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 받지 않기 위해 최선"

0
2019-11-13 13:38 | 최종 업데이트 2019-11-13 13:40

경찰이 경찰과 대구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 업주의 유착 의혹을 밝히지 못했다.

13일 대구지방경찰청은 경찰과 자갈마당 유착 의혹 수사 결과와 유착 비리 근철 대책을 발표했다. 경찰은 지난 5월 전·현직 경찰관 11명이 자갈마당 업주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았다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6개월 동안 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은 고소된 11명 중 현직 경찰관 2명을 입건해 수사했지만, 범죄 혐의를 찾지 못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또, 유착 의혹과 상관없이 복무 규정 위반 등으로 입건한 현직 경찰관 1명은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나머지는 모두 '혐의 없음'으로 내사를 종결했다.

경찰 관계자는 "금품 제공 의혹에 대해 공소시효 경과 여부와 관계없이 통합 계좌, 통화 내역을 다 봤지만, 진정성 있는 증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과거 일부 집결지와 관련한 유착 의혹을 받은 것을 유감으로 느낀다.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지 않기 위해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하는 등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착 비리 근절 대책으로 ▲SNS를 통한 경찰 내부 고발 유도 ▲내부 고발자 보호와 인센티브 제공 ▲팀장 책임 수사 제도 실시 ▲풍속단속 경찰관 적격 심사 1년→6개월 축소 ▲유착 의혹만으로도 적격 심사 탈락 ▲풍속업소 단속과 수사 분리 ▲풍속사건심사위원회 매월 2회 개최 등을 발표했다.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은 "다각도로 검토해 대구지방경찰청 실정에 맞는 유착 비리 근절 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대책을 성실히 이행하고, 음주운전 등 의무 위반 예방에도 노력하여 청렴하고 공정한 대구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갈마당은 민간개발이 확정돼 지난 5월부터 철거를 시작했다. 경찰은 자갈마당과 조폭 연루설, 재개발 과정에서 불법 행위 등도 수사 중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