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 봄을” 대구 도심 집회

15:03

27일 오전 11시 대구 중구 2·28운동기념공원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 정권 퇴진”, “아웅산 수찌 석방”,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도와달라”라고 외쳤다.

이날 집회는 재한미한마노동자회 등 재한미얀마인 단체가 주관했으며, 간디문화센터 등 20개 대구경북지역 단체가 주최했다.

이들은 집회 이후 약 한 시간 동안 대구 시내 일대를 행진했다.

▲27일 오전 11시 2.28운동기념공원에서 미얀마 군부 정권 규탄 집회가 열렸다.
▲27일 오전 11시 미얀마 군부 정권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쿠데타로 인해 사망한 미얀마인의 사진을 들고 있다.
▲27일 오전 11시 미얀마 군부 정권 규탄 집회 후 참가자들이 대구 시내 일대를 행진했다.
▲27일 오전 11시 미얀마 군부 정권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쿠데타로 인해 사망한 미얀마인의 사진을 들고 있다.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