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실련, 수성구 일감 몰아주기 의혹 대구시 감사 요청

“수상한 수의계약 광범위하게 이뤄져···개별 공무원 문제 아닌 수성구 전체 문제”

0
2017-05-25 17:44 | 최종 업데이트 2017-05-25 17:53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대구경실련)이 25일 대구 수성구(청장 이진훈)에서 불거진 일감 몰아주기 의혹들에 대해 대구시 감사를 요청했다. 이들은 “수성구 수의계약 비리 의혹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려면 수성구의회 차원 조사와 함께 상급기관의 감사, 사정 기관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감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4월부터 불거진 인쇄 업체 일감 몰아주기(관련기사=수성구, 이진훈 청장 취임 후 특정업체에 인쇄 용역 19억 몰아줘(‘17.4.28)), 환경개선공사 수의계약 의혹 및 허위문서작성(관련기사=수성구, 수의계약 특혜 의혹 업체 공사 관련 허위문서작성(‘17.5.22) 문제 등을 지적하면서 “수상한 수의계약이 광범위하게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수성구의 계약 관련 비리 의혹은 개별 공무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성구 전체의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정 업체에 대한 인쇄물 몰아주기가 이 업체와 이진훈 구청장과 특수한 인연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점에서도 그러하다”며 “수성구 계약 관련 비리 의혹은 일반적인 공무원 비리와 차원이 다른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또 수성구가 석연치 않은 수의계약으로 의혹을 일으킨 기업들이 전부 여성 기업인 점에 대해 “여성 기업에게 5천만 원까지 수의계약을 허용하는 이유는 ‘경제영역에서 남녀의 실질적인 평등을 도모해 여성의 경제활동과 여성 경제인 지위를 향상시켜 국민경제에 이바지하기 위함”이라며 “하지만 악용될 경우 유착, 비리의 원인이 되고 오히려 여성 기업을 계약에서 배제하는 폐해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짚었다.

이들은 “수성구 수의계약 비리 의혹은 개별 공무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성구의 구조적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에 수성구 차원에서 의혹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할 것을 기대하는 것은 의미 없는 일”이라며 대구시 감사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이들은 “여러 측면에서 수성구의 계약 관련 비리 의혹은 일반적인 공무원 비리와 차원을 달리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우리는 수성구의회, 대구광역시에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