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대구시당, 지방선거 공관위 구성

0
2018-04-18 21:54 | 최종 업데이트 2018-04-18 21:55

바른미래당 대구시당(위원장 사공정규·류성걸)이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방선거 공천에 나섰다.

18일 구성된 대구시당 공관위는 20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선 단수지역 후 경선지역 순으로 심사를 진행하고, 추가 모집은 공관위에서 논의 후 공고할 계획이다.

위원장은 박승국 전 국회의원이 맡았고, 부위원장은 김기목 전 중앙선관위 사)민주시민정치아카데미 상임이사가 임명됐고, 서정해 전 경북대 경상대학장, 박승로 변호사, 고순란 주)태림 대표, 김제훈 현 달서을 지역위원장, 김혜림 대구국선전담변호사가 맡았고, 공동간사위원으로 공동사무처장이 각각 임명됐다.

공관위는 외부인사 50%, 청년20%, 여성30%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늦게 출발했지만, 대구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유능하고 참신한 후보를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