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환경청 왜가리 ‘민관합동’ 조사계획 발표 왜곡”

"조사 단계서 시민단체 역할 없어···'민관합동'아냐"

0
2019-06-07 20:04 | 최종 업데이트 2019-06-07 20:09

환경단체가 대구지방환경청의 안동댐 인근 왜가리 집단 폐사 '민관합동' 조사 계획이 왜곡이라고 반발했다.

대구지방환경청은 낙동강환경사랑보존회, 안동환경운동연합과 함께 민관합동 현장 정밀조사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환경청 보도자료에는 "일부 시민단체가 석포제련소 폐수를 왜가리 폐사 원인으로 주장했다"라고 담겨 있다. 그러나 안동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낙동강 상류(석포제련소~안동댐)환경관리협의회'에서 왜가리 집단 폐사 원인 조사 필요성이 합의돼 조사가 진행됐다.

김수동 안동환경운동연합 의장은 "이번 조사는 시민단체 요구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고 환경관리협의회가 왜가리 폐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실행하기로 한 것"이라며 "보도자료만 보면 시민단체가 마치 왜가리의 직접적 폐사 원인을 조사도 전에 단정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구환경청 관계자는 "시민단체는 현장 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하고, 조사 과정에서 제대로 조사가 진행되는지 감시할 수 있다. 조사, 연구 과정을 투명하게 하자는 취지"라며 "보도자료에 (시민단체의 석포제련소 폐수 관련 언급을) 쓴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 중금속을 포함해 다양한 원인 분석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구환경청은 이번 보도자료에 대한 설명자료를 조만간 배포할 계획이다. 대구지방환경청은 5일부터 조사를 시작해 올해 연말 왜가리 개체별, 지역별 중금속 농도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