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 보복” 대구에서도 불매운동·아베 규탄

0
2019-07-09 14:59 | 최종 업데이트 2019-07-09 14:59

일본 아베 정부가 대한민국을 상대로 '수출 규제'에 나서자, 대구·경북에서도 불매운동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일부 마트에서는 일본산 제품 판매 중지에 나섰고, 일본 의류 브랜드 앞에서 일인시위가 진행되기도 했다. 또, 대구 시민단체들은 2·28운동기념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마트협회 대구·경북지회에 따르면, 협회 소속 마트의 일본산 제품 판매 중지를 9일 대구 시내에서 경북으로 확대했다. 대상 품목은 일본산 맥주, 담배, 생활잡화 등이다. 대구지역 마트 50여 곳, 경북지역 마트 150여 곳이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6일 오후 2시, 한 시민은 유니클로 대구 대천점 앞에서 "강제징용 판결 불복 전범기업 옹호하고 무역보복 자행하는 아베정권 사죄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1인시위에 나섰다.

9일 오전 10시, 대구경북겨레하나, 대구경북진보연대, 대구경북주권연대, 깨어있는대구시민들은 2·28운동기념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9일 오전 10시, 대구시 중구 2.28운동기념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9일 오전 10시, 대구시 중구 2.28운동기념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들은 "한국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지 않는 일본 전범기업과 판결 이행을 가로막는 아베 정부를 강하게 규탄한다"라며 "아베 정부가 한국 사법부를 무시하고 일제 식민 지배를 정당화하겠다는 태도"라고 밝혔다.

이어 "조선인 강제 동원 문제는 위안부 문제, 수탈과 학살 문제와 함께 과거사 청산과 식민 지배 사죄에 대한 중요한 척도"라며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와 배상,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요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시작했다. 해당 품목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디스플레이 소재),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레지스트와 에칭가스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