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종섭, “비례대표제 확대하고 공천권 시도당에 넘겨야”

0
2019-11-15 11:48 | 최종 업데이트 2019-11-15 11:49

정종섭(62, 대구 동구갑)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이 정치개혁의 방편으로 비례대표제를 확대하고, 총선 공천권을 시·도당 위원장에게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종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 [사진=아시아포럼21 제공]

정종섭 위원장은 15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공천사위원회를 시도당별로 해보자. 이거는 법을 바꾸지 않더라도 정당이 결심하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석패율제 도입에도 찬성 입장을 냈다.

정종섭 위원장은 “패거리 정치를 깨야 한다”면서 핵심은 공천권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당론은 비례대표제 폐지다. 폐지가 안 된다면 후보를 낼 수밖에 없다. 비례대표제에 당권을 쥔 사람의 의지가 개입하든, 대통령 의지가 개입하든, 뭔가 개입을 한다”며 “권역별 비례대표제가 해소방안이다. 중앙당 중심의 모순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천권을 지역에 주면 연고주의와 유착이 발생한다는 반론에 대해 정 위원장은 “대구시당에서 공심위를 구성할 때 50%는 대구 주민, 50%는 대구에 살지 않는 사람으로 하면 객관성이나 공정성이 보장되고, 중앙당보다 더 적절할 것이다. 우리 당이 정말 정치개혁을 하는 아젠다로 한 번 시도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섭 위원장은 비례대표제 확대에는 찬성했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에는 반대 입장을 냈다. 정 위원장은 “연동제가 지금은 문제 있다. 인물 투표와 정당 투표가 교착하는 왜곡된 현상이 나타난다. 국회의원이 도대체 뭐냐, 지역구를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은 지역의 이익 극대화를 요청하고, 대의제에서 지역 국회의원 뽑는 것은 지역의 이익을 앞장세우면 안 된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정반대의 요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지역문제는 시의원들 권한 주고 활성화해야 한다”며 “지금 지역구를 줄이고 국회의원이 내셔널 아젠다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비례대표를 정당에서 순서 정하는 대로 하는데 개방형으로 주민들이 리스트 순서 바꿀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