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선윤 구속됐지만···대구교육청 감사 결과, 임시이사 문제도 남아

대구교육청, 허선윤 다른 비리도 수사의뢰 검토

0
2019-11-28 18:14 | 최종 업데이트 2019-11-28 18:15

각종 갑질과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허선윤 전 영남공고 재단 이사장이 28일 배임수재 혐의로 법정 구속됐지만 사안이 완전히 마무리된 건 아니다. 영남공고 감사를 진행 중인 대구교육청은 추가로 허 전 이사장의 비위 혐의를 잡고 수사의뢰를 검토 중이고,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임시이사 파견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는 28일 허 전 이사장 법정구속 직후 성명서를 내고 대구교육청에 임시이사 파견을 요구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이 지난 이제야 이사장 비위의 일부가 드러났다. 교육청이 학교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다면 달랐을 것"이라며 "교육부와 대구교육청의 합동감사에 주목한다. 허선윤 뿐만 아니라 악행을 방조한 이사, 다른 관리자들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장 임시이사 파견에 나서고, 임시이사는 교육청 마음대로 선정해서도 안 된다. 대책위와 대화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의결정족수를 초과하는 이사가 임원 승인이 취소됐을 때 대구교육청은 임시이사를 파견할 수 있다.

현재 재단 이사 8명 중 허 전 이사장은 임원 승인이 취소됐고, 현재 이사직은 7명이 유지하고 있다. 7명 중 2명은 내부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교육청은 지난 4일부터 28일까지 영남공고에 대한 현장감사를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드러난 허 전 이사장의 추가 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의뢰를 검토하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