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권영진 선거법 위반, 신속 수사” 촉구

0
2018-08-01 16:01 | 최종 업데이트 2018-08-01 16:01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1일 논평을 내고 권영진 대구시장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검찰의 신속 수사와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권영진 대구시장 소환조사가 어제 진행됐다. 지방선거가 끝난 지 48일만”이라며 “언론 보도에 의하면 권영진 시장은 여전히 고의성은 없었으며 선거법 위반인지 몰랐다는 등의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권 시장은 4월 11일 공천이 확정되자 바로 예비후보 사퇴 절차를 밟았다. 4월 12일 기자간담회에서 ‘5월 20일쯤 지방선거 본선 준비에 나설 계획이며 그때까지 시정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다”고 선거 당시 권 시장의 행보를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그러나 권 시장이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사항 중 초등학교 동창회 체육대회를 방문해 선거 운동성 발언을 한 건 4월 22일이며, 시장 신분으로 같은 당 달성군수 후보 개소식에 참석한 것은 5월 5일”이라며 “시정에만 전념하겠다던 분의 행보라고 하기엔 상식에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권영진 시장의 소환조사가 진행되었고,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민주당 시당은 신중하게 검찰과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리고자 한다”면서도 “다만 선거법 위반 정황이 여실함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권 시장의 고의성 여부에만 치중되어 자칫 민주 정치 발전을 위해 공정히 지켜야 할 공직선거법 경시 선례를 남기게 될까 우려스럽다”고 염려했다.

끝으로 “소환조사 후 권영진 시장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된 만큼 선거법 위반 혐의가 명백한 이번 사태에 대해 검찰의 공명정대하고 신속한 수사와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 기간 중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권 시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권 시장은 검찰 출석을 하면서 혐의에 대한 말은 아낀 채 “시민들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 조사 잘 받도록 하겠다”고 짧은 입장을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