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모두 함께, 차별 없이”

포스코, "노사화합 전통은 회사의 자랑···대화와 타협"

0
2018-11-05 18:43 | 최종 업데이트 2018-11-05 18:43

5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는 최 회장 취임 이후 언론의 조명을 받았던 사안에 대한 언급도 포함됐다. 포스코에서는 지난 7월 최 회장 취임 이래 노조 출범, 국정감사 기간 중의 방만 경영 지적 등 굵직한 사건이 벌어졌다.

개혁과제에는 기업 구조 개편과 관련한 내용이 주로 담겼다. 방만 경영 지적에 따른 대책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포스코 신성장사업부의 조직을 신성장 부문으로 격상하고 외부전문가를 총괄 책임자로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CEO·사외이사·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기업시민위원회를 이사회 산하에 설치하고 외부인사를 영입한다. 기업시민위원회 산하에 기업시민실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을 주도할 방침이다.

서울에 있는 일부 조직을 포항과 광양으로 옮긴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사실상 30년간 무노조 상태로 경영되다 노조가 설립되며 불거진 노조탄압 의혹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언급도 나왔다.

포스코에는 지난 9월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 지회가 출범한 이후, '노조 와해' 전략 수립 논란, 특정 노조 가입 유도로 노조법 위반 논란 등이 불거진 바 있다. 최 회장은 노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피소된 바 있다.

포스코는 "회사의 자랑인 노사화합 전통을 지속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새로운 노사환경에 발맞춰 대화와 타협으로 모범적 노사문화의 전형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차별 없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가 선순환(善循環)하는 기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자"라고 밝혔다.

한편, 개혁 과제에는 납품 비리 의혹 관련 대책으로 볼 대목도 있다. 포스코는 퇴직임직원이 근무하는 공급사는 해당 사실을 등록하고, 거래 품목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100% 경쟁 구매를 통해 납품토록 해 특혜 시비를 차단할 계획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