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 행정조사 결과 공개···“구상권 청구 방침”

31번째 확진자 일부 허위진술 확인돼

13:36

대구시는 13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12일, 17일 2차례에 걸쳐 진행한 신천지 대구교회 행정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대구시는 행정조사를 통해 누락된 교인 명단, 시설, 31번째 확진자의 허위진술 정황 등을 파악하고 법률 검토를 통해 신천지에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대구시가 12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행정조사에 나서 11시간 30분만인 이날 오후 9시30분께 조사관들이 확보한 서류를 가지고 나오고 있다. (사진=오마이뉴스 조정훈 기자)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는 행정조사를 통해 교인 명부 등 관련 서류와 CCTV 영상, 디지털 교적시스템 명단, 컴퓨터 파일 336개, 예배 영상 파일 38개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실시했고, 2011년부터 2020년 2월까지 교인 명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신천지에서 제출한 명단과 불일치하거나 확인이 불가능한 교인 1,877명을 추가로 확인했다.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명단 누락과 불일치가 의도적인 삭제로 인한 방역 방해인지, 탈퇴 또는 타교회 이적으로 인한 것인지에 대해선 경찰의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1,877명 중에는 유년회·학생회 중 미입교자 211명과 신천지 교회 가족이나 일반인을 포섭하기 위해 운영되는 이른바 선교교회 방문자 47명의 명단도 포함됐다. 대구시는 이들 중 미검사자 113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확진자 6명을 확인했다.

신천지 측은 시설 공개도 일부 누락한 것으로 확인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2일 22개 시설 목록을 대구시에 제출했고, 지난달 1일에 추가로 20개를 제출했다. 행정조사를 통해서 이외에도 누락된 시설 8개가 더 확인됐다.

CCTV 영상 분석을 통해선 31번째 확진자가 진술한 내용과 다른 사실도 확인됐다. 31번째 확진자는 애초 2월 9일과 16일 등 예배를 위해 주말에 교회를 찾았다고 진술했지만, 이날 외에도 교회에 찾은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2월 5일에도 교회를 다녀갔고, 2월 16일에는 애초 예배를 위해 4층에만 방문했다고 했지만 7층에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2월 5일 방문은 예배를 목적으로 한 방문이 아니라 단순 방문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1월 16일과 17일 각각 대구 신천지 교회와 청도를 방문한 사실도 확인했다. 대구시는 관련 영상을 질병관리본부에 보내 방역적 의미를 조사할 계획이고, 영상 공개에 대한 것도 법률 검토와 질본 협의 등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채홍호 부시장은 “대구시는 신천지 행정조사에서 파악된 주요 위법사항과 관련해 교인 명단에 대한 의도적 삭제 여부와 시설의 일부 미제출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 역학조사상 허위진술 등의 건에 대해 경찰에 추가 수사 의뢰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피해 상황 조사 및 법률 검토를 거쳐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며, 집회 또는 모임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행정명령을 어길 경우 관계 법률에 따라 엄중 조치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