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 안전테마파크 ‘2.18기념공원’ 명칭 병기 청원

2.18안전문화재단, 김동식 시의원과 조례 개정 청원 제출
"18년 슬픔의 세월...대구시의회 조정 역할 기대한다"

16:28

대구지하철참사 18주기를 앞두고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에 ‘2.18기념공원’을 함께 써야 한다는 조례 개정 청원서가 대구시의회에 접수됐다.

▲청원서를 접수하는 김태일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가운데)과 김동식 대구시의원(오른쪽)

17일 오전 김태일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과 김동식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대구시의회에 ‘대구광역시 시민안전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 청원서를 접수했다. 대구지하철참사를 계기로 건립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에 ‘2.18기념공원’이라는 명칭을 병기하자는 내용이다. 대구시의회 청원 심사 규칙에 따르면 의회에 청원할 때 의원의 소개 의견을 얻어 제출할 수 있다.

이들은 “국·시비 200억과 국민 성금 50억이 들어간 시민안전테마파크 어디에도 화재 참사와 관련한 명칭과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며 “이에 관련 ‘2.18기념공원’이라는 명칭을 같이 넣어 테마파크 건립 의미와 유족의 바람을 세우고, 대구지하철참사의 교훈을 기억하기 위해 조례 개정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청원 접수에 따라 대구시의회는 90일 이내에 처리 결과를 청원인에게 통지해야 한다. 대구시의회는 청원서를 소관상임위원회에 회부하거나, 본회의 의결을 얻어 청원심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회부할 수 있다.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지난 2008년 대구시 동구 팔공산 인근에 개관했다. 2003년 2월 18일 중앙로역 지하철 화재 참사를 계기로 만들어졌다. 개관 당시 ‘추모 공원’ 등 참사를 추모하고 기억하는 의미를 담은 명칭으로 할 예정이었으나, 주변 상인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후 유가족들과 2.18안전문화재단은 명칭 변경을 꾸준히 요청해왔으나, 18년째 갈등이 풀리지 않고 있다.

▲참사 당시 중앙로역을 복원한 모습(사진=시민안전테마파크 홈페이지)

김태일 이사장은 “지난 18년간 가족들은 슬픔을 삼키면서 세월을 보냈다. 2.18안전문화재단이 출범한 이후로 유가족, 상인회, 대구시 3자가 참여하는 포럼도 만들어 스스로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성과가 없었다”며 “마지막 기댈 곳이 대구시의회라고 생각했다. 시민의 최고 주권기관인 대구시의회의 조정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대구지하철참사는 우리 도시로서 부끄럽고 어두운 역사다. 이를 보편적 가치로 승화시켜 중요한 도시 비전으로 만든 사례들이 많다”며 “제주도는 4.3이라는 한국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평화라는 가치로 승화시켜 평화를 상징하는 장소가 되었다. 광주는 5월의 상처를 자유와 인권의 도시로 승화시켰다. 오늘 청원 신청이 대구를 안전과 생명의 도시로 만들어가는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식 의원도 “오랫동안 끌어온 문제라 금방 해결되지는 않을 거다. 시민의 갈등을 의회로 가져와 갈등을 풀어내고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의원의 역할이다. 오는 3월 회기에서 청원 심사가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들 간의 갈등을 어떻게 해결해나갈까 집중하겠다. 이번만큼은 의회에서 토론하고 논쟁하는 자리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2.18안전문화재단은 참사 18주기를 맞아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2·18대구시민안전주간’을 진행한다.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추모벽을 운영하고, 17일 오후 무연고 희생자 6명의 묘지를 찾아 참배한다. 오는 18일 오전에는 18주기 추모식이 열린다.

2003년 2월 18일 중앙로역 지하철 화재 참사로 객차 12량이 불타면서 192명이 숨지고, 148명이 부상을 당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