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제2대구의료원 건립 추진 공식화

15:32

권영진 대구시장이 올해 제2대구의료원 건립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그간 제2대구의료원 건립보다는 현재 의료원의 기능을 강화하는 쪽에 무게를 뒀는데, 제2대구의료원 건립 의지를 공식적으로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18일 오후 2시 코로나19 대구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기자간담회에 나선 권영진 대구시장은 “효과적인 감염병 대응과 의료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제2대구의료원의 건립을 적극 추진하여 공공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감염병의 예방에서부터 확산방지, 치료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정부가 신설 지방의료원에 대해서는 권장했지만, 있는 곳에 추가 국비 지원이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정부 차원의 생각이 바뀌었다”며 “국비로 대구경북권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하고, 제2대구의료원 설립을 어디에 어떻게 할지, 제1의료원과 관계는 어떻게 할지 전문 용역을 이번 추경에 반영해서 설립 추진을 시작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대구의료원이 1차 유행 때는 모든 병상을 코로나19 치료에 투입했다. 2차 유행에는 200병상만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활용했다. 나머지 병상은 공공격리병상으로 활용했다”며 “요양원이나 정신병원 코호트 격리가 안 된다고 판단해 공공격리병상제도를 도입해서 효과적이었지만, 의료소외계층을 공공이 돌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공공병상 5,000개 확충 계획을 내놓으면서 전국적으로 지방의료원 신축이 탄력을 받고 있다. 권 시장이 적극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제2대구의료원 설립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제2대구의료원 건립을 요구해왔던 시민단체는 우선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은 “공식화한 것은 환영할 일이다. 다만, 대구의료원을 어떻게 만들 것인지 추진위원회 구성까지 포함해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며 “출연기관인 대경연구원이 아닌 조금 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기관에 용역을 의뢰하는 것까지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