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단체, 대구서 "탄핵 무효" 태극기 집회···조원진, 김진태 참석

부산, 울산 등에서 2천 여명 모여
유승민 향해 "대통령병 걸렸다"
권영진에게도 "배신자 물러가라"

0
2017-01-26 19:17 | 최종 업데이트 2017-01-26 19:17

친박단체가 설 연휴를 앞두고 대구에서 '박정희 향수'를 자극하고, 유승민 의원을 향해 "배신의 정치", "대통령병 걸렸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대구시청을 찾아서는 새누리당 소속 권영진 시장을 향해 "배신자 물러가"라고 목소리 높이기도 했다.

26일 오후 2시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대한민국박사모 대구본부와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회원 2천여 명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를 열었다.

새누리당 조원진(대구 달서갑), 김진태(강원 춘천) 의원이 참석해 손을 맞잡아 들어보이며 인사했다. 박근혜 대통령 법률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권영해 전 안기부장,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도 참석했다. 배지숙 대구시의원도 무대 뒷편에서 잠시 무대를 지켜보다가 떠났다.

▲조원진 의원과 김진태 의원이 손을 맞잡아 들어보이며 집회 참가자에게 인사했다.

참석자들은 모두 손에 태극기를 들고 "탄핵 무효", "국회 해산", "특검 해체", "종편 해체" 등을 외쳤다. 이들은 부산, 울산, 경북 구미, 경산, 예천 등 자신들의 참여 지역명이 들어간 깃발을 들고 대구까지 왔다. 한 스님은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는 문구와 태극기, 성조기를 넣은 피켓을 들었다.

조원진 의원은 "탄핵 소추안을 국회에서 막지 못한 죄인입니다. 그러나 그 미쳐가던 대한민국이 여러분의 태극기 때문에 이제는 정신을 차리고 있다"며 "헌재에서 판단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 여러분과 같은 애국 시민들이 태극기를 계속 흔들어야 한다"고 참석자들을 북돋웠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지난 25일 보수 인터넷 언론인 '정규재TV'에 인터뷰한 내용을 언급했다. 김진태 의원은 "우리가 누구 때문에 잘살게 됐나. 박정희 대통령, 육영수 여사의 따님을 우리가 이렇게까지 해도 되겠습니까"라며 탄핵 정국과 상관없이 '박정희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조 의원도 "어제 박근혜 대통령 대담을 보셨을 거다. 만약 보지 않았으면 여러분이 퍼 날라야 한다. 어떤 것이 거짓이고, 조작된 것이고, 누구에 의해 기획된 것이라고 했다. 그 중심에는 바로 종북 좌파 세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리쳤다.

이들은 바른정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표창원(경기 용인시정)을 하나같이 비판했다. 한 참석자는 "배신자 유승민, 저질 표창원"이라고 쓴 피켓을 들었다.

조 의원은 "문재인이 1호로 영입한 표창원이 박근혜 대통령 나체 그림을 국회에서 전시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표창원을 몰아내야 합니다"고 외쳤고, 참석자들은 "죽여야 된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김 의원도 "이게 정말 말이 되나. 만약 우리 대통령이 여성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능멸하겠나. 감히 여성 대통령을 창녀에 비유해서 옷을 벗겨 걸어 놓는 게 말이 되느냐"고 따졌다.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이곳 대구가 유승민 의원 대구인가"라며 "(대통령을 배신한) 그런 사람이 오늘 대선 출마 선언을 했다고 한다. 다음에 국회의원 나오면 또 찍어 줄 것인가"라고 말했다.

조 의원도 "오늘 배신의 정치, 탄핵 주동자 유승민 의원이 대통령 출마 선언했다"며 "바른정당은 바른 정당이 아니다. 탄핵 정당이요, 배신의 정당이다. 대통령병에 걸려서 현직 대통령을 탄핵시킨 그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가 돼서 되겠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최 측은 이날 <미래한국>에서 발행한 4면짜리 신문도 나눠줬다. 신문 1면에는 "태극기는 어떻게 촛불을 이겼나"는 글이 실렸다. 보수 언론 <미디어워치> 호외판도 뿌렸다.

이들은 2시간가량 집회 후 대구시 중구 공평네거리-대구시청-봉산네거리-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순으로 대구 중심가 일대를 행진했다. 대구시청 앞에 모인 참가자들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배신자 물러가라"고 외치며 시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공천으로 당선된 권 시장은 현재까지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

▲조원진 의원(가운데)와 서석구 변호사(왼쪽)
▲김진태 의원(가운데)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