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영남공고 이사장, 강은희 교육감 선거 개입 의혹” 고발

이시장의 채용 비리, 부당 학사 개입 등의 혐의로 고발
'블랙리스트 작성', '성적조작' 혐의로 영남공고 교장도 고발

0
2018-11-29 14:56 | 최종 업데이트 2018-12-03 15:16

시민단체가 영남공업교육원 이사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허선윤 영남공업교육학원 이사장이 강은희 교육감이 예비후보로 활동하던 지난 4월 19일, 산악회 행사 자리에 참석한 영남공고 교사들에게 강 교육감을 소개했다는 것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고용 등 관계로 인해 자기의 감독하에 있는 자에게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

▲지난 4월 19일 수성구 한 식당에서 인사 중인 강은희 교육감(당시 예비후보, 좌측 사진).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공대위에 따르면 우측 사진 중 남색 재킷을 입고 서 있는 사람이 허선윤 이사장이다. [사진제공=공대위]

대구지역 31개 정당·노조·시민사회단체가 꾸린 영남공고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공동대책위원회는 29일 오전 10시,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허 이사장이 당시 강은희 예비후보와 식당에 함께 들어왔고, 허 이사장 소개로 강 후보가 인사를 하고 명함을 돌렸다고 주장했다.

또, 영남공고공대위는 허 이사장이 ▲부당회계처리를 통한 특정 업체 지원 ▲허 이사장의 아들(영남공고 교사)의 시험 출제 오류를 덮기 위한 학사 개입 ▲교사 채용 비리 ▲교내에서 교제하는 교사들에 대한 퇴직 강요 ▲출산휴가 사용 제한 ▲교사 노동 착취 ▲학사 개입 ▲교사 블랙리스트 작성 ▲특정 식당과의 유착관계 ▲전교조 교사 왕따 지시 등에 관여했다며 고발 취지를 밝혔다.

또한, 이상석 영남공고 교장도 ▲성적 조작 ▲1억 원 상당 물품 수의계약 구매 ▲교사 블랙리스트 작성 등의 혐의가 있다며 함께 고발했다.

영남공고공대위는 “영남공고에는 채용비리, 성적조작, 인권침해, 노동착취, 이사장의 학사 개입, 갑질과 권한 남용, 특정업체와의 유착관계 등 광범위한 비리와 갑질이 일어나고 있다”라며 “교육청이 나서서 임원 승인 취소와 사법기관 고발을 해야 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29일 오전 10시, 대구지법 앞에서 영남공업교육학원 고발 기자회견이 열렸다

백현국 영남공고공대위 공동대표는 “비리의 온상 영남공고가 교육감 선거에 개입한 의혹이 있다. 영남공고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대구 교육을 바로잡을 수 없다”라며 “교육감은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지 않아 검찰에 고발한다”라고 말했다.

허선윤 이사장은 재단을 통해 <뉴스민>과 통화에서 “수사 중인 상황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이상석 교장은 <뉴스민>과 통화에서 “나는 그 자리(4월 19일)에 없었지만, 지지하라 말라 이런 말이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강 예비후보는) 지나가다가 들렀고, 오니까 선생님들이 있어서 인사를 하고 가신 것으로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장은 “성적 평가방법을 바꾼 것은 현장 실습과 수행평가 시기가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독단적으로 한 것이 아니고 성적관리위원회의 동의를 받았다”라며 “특정인에게 성적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교장은 “1억원이 넘는 물품을 수의계약으로 구매한 사실이 없다. 물품 선정 자체도 기자재 선정위원회가 있고 나는 관여하지 않는다”라고, 출산휴가 등 금지에 대해서도 “출산휴가를 신청한 것에 대해 반려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수성경찰서는 영남공고 관련 사건에 대해 내사 중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