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민교협, “김상동 총장 독단적 운영 중단해야”

"교수회 해체, 무력화 시도 중단하고 책임져라"

0
2019-03-20 15:04 | 최종 업데이트 2019-03-20 15:06

최근 계약학과 신설을 두고 경북대학교 본부와 교수회가 갈등을 빚는 가운데, 경북대민주화를위한교수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경북대 김상동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경북대민교협은 19일 성명서를 통해 “파행적인 박근혜 정권이 2순위 당선자를 총장으로 임명하는 순간부터 경북대 역사상 초유의 위기가 시작됐다”라며 “국정농단 세력에 의해 임용된 김 총장은 대학의 민주적 거버넌스를 파행시키고 있다”라고 밝혔다.

경북대민교협은 김상동 총장이 ▲교수회 평의회가 부결한 보직자(현 교무처장, 현 대외협력부총장)의 임명 강행 ▲학칙에도 없는 학과(계약학과) 신설 ▲학생 기숙사 건립 과정에서 정치적 압력(정태옥 국회의원)에 굴복 ▲대학평의원회 설치 합의 폐기 ▲성평등 걸림돌상 수상 ▲교수회의 학칙재·개정 의결권, 보직교수 임명동의권 부정 등으로 대학을 파행적으로 운영한다고 주장했다.

경북대민교협은 교수회를 향해 “교수총회를 조속히 개최해 반민주적 총장 임용으로 인한 사태의 재발 방지하고 총장의 독선 견제를 위해 노력을 다하라”라고 요청했다.

채형복 경북대민교협 의장은 “교수회는 역사적으로 볼때 민주주의의 산물이다. 전임 총장은 누구도 학칙 심의·의결권이 교수회에 있다는 걸 부정하지 않았다”라며 “계속해서 민주적 역사와 전통을 부정한다면 김 총장의 사퇴를 요구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북대학교 본부와 교수회는 계약학과 신설을 두고 충돌했다. 교수회에 따르면, 본부는 학교 규정을 지키지 않고 계약학과를 신설하고, 신설에 따른 학칙 개정을 강행했다. 교수회의 학칙 개정안 부결에도 본부가 개정안을 공포해, 교수회의 학칙 재·개정 의결권을 무시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본부는 교수회가 심의 기한을 지키지 않은 잘못이 있으며, 교무통할권이 총장에게 있어 법적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경북대 계약학과 신설 논란 왜? 교수회 의결권 인정 여부가 핵심)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