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이틀간 수출규제 현장 행보···“대-중소기업 상생 중요”

12, 13일 지역 기업인 대상 현장시장소통실 운영

0
2019-08-13 23:21 | 최종 업데이트 2019-08-13 23:27

권영진 대구시장은 12, 13일 이틀간 지역 기업인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현장시장소통실을 운영하고, 결과를 기반으로 산업별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또 중소기업과 대기업 상생 필요성을 재차 느꼈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13일 북구 창조경제센터에서 섬유·염색 산업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현장소통시장실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섬유·염색 산업 기업인 20여 명이 참석했다. 권 시장은 앞서 12일에도 기계·로봇 산업 기업인 40여 명과 같은 시간을 가졌다. (관련기사=권영진, 일본 수출규제 현장소통···“분노의 정치만으로 해결할 수 없어”('19.8.13))

기업인 현안 질의에선 기업이 수입하는 일본 원자재의 향후 수출규제 품목 포함 여부에 대한 예측이나 정보의 필요성, 한국의 대일본 수출규제로 발생할 수 있는 수출 애로 사항, 일본에서 수입하는 원사 수급 문제가 발생할 경우 지원책에 대한 요구가 주로 언급됐다. 권 시장은 이날도 직접 관련 있는 유관기관장들이 대응 방법을 직접 설명하도록 유도했다.

권 시장은 이날 2시간 30분 가량 현안 토론회를 진행한 후 기자와 만나 “일본 수출규제와 우리의 대일본 수출규제로 지금 당장 피해도 있는 것 같다”며 “환율 증가로 일본으로부터 원자재나 기계 수입을 예정한 기업들이 수입 대금이 20%나 올라간 것도 있고, 양쪽 기업이 스스로 수출·입에 위축된 어려움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은 “일본 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될 경우 우리 기업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것 같다”며 “궁극적으로 자체 생산할 수 있는 것들은 R&D(연구개발) 자금으로 서둘러 개발할 필요가 있고, 무엇보다 대기업이 이 제품을 써줘야 한다.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상생이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일본이 수출규제를 시작한 후 비상대책단과 피해신고센터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대구시는 현장소통시장실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비상대책단 산하에 산업별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면서, 산업별 현황 조사와 맞춤형 지원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산업별 비상대책반은 대구시 주무부서뿐 아니라 지원기관과 해당 기업들도 포함해서 구성될 예정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